김치·라면 등, 코로나19에도 농식품 수출 3.8% 증가

라면박물관입력 2020-05-06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소비심리 위축 및 물류 차질에도 불구하고 4월말 기준(누계) 농림축산식품(이하 ‘농식품’) 수출액이 23억 8,000만 불(잠정)로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대표 품목인 김치는 그간 지속적으로 케이푸드페어(K-Food Fair) 개최, 우수성 홍보 등을 통해 ‘김치는 건강에 좋은 발효식품’이라는 인식을 확산시킴으로써 45.1백만 불 수출하여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하였다.

라면은 미국·중국·일본 등에서 온라인 판촉전과 영화 ‘기생충’과 연계한 마케팅, 소셜미디어·유튜브 방송 등을 활용한 조리법 소개 등으로 194백만 불 수출하여 전년 동기 대비 34.5%가 증가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각국의 이동 제한 조치로 가정 내 소비가 많은 과자류, 소스류는 수출이 증가하였으나, 외식업체에서 소비가 많은 음료, 주류의 수출은 감소하였다.

국가별로는 미국·아세안·유럽연합(EU) 국가는 수출액이 증가하였으나, 일본과 중국은 소폭 감소하였다.

미국은 김치, 음료, 라면, 곡류조제품 등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은 35.3% 증가하였으며,
* 김치(7.1백만 불, 58.3%↑, 음료(26.1, 11.4↑), 라면(22.6, 39.2↑), 곡류조제품(12.1, 64.7↑)

아세안과 유럽연합(EU)은 김치, 면류, 과자류, 소스류 등의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이 각각 3.8%, 11.1%가 증가하였다.
* 아세안 : 면류(45.6, 9.4↑), 과자류(17.5, 10.6↑), 소스류(19.7, 27.0↑)
** 유럽연합(EU) : 김치(3.8, 44.7↑, 면류(26.3, 39.1↑)

다만, 일본과 중국은 김치, 인삼, 라면 등의 수출이 증가하였으나 신선채소, 주류 등의 수출 부진으로 전년 동기 대비 수출액은 소폭 감소하였다.
* 일본 : 김치(22.4, 17.4↑), 인삼류(11.2, 14.1↑), 라면(17.6, 67.5↑), 신선채소류(35.7, △12.1)
** 중국 : 인삼류(24.6, 13.1↑), 라면(49.6, 46.8↑), 주류(21.0, △37.0)

농식품부는 국가별 상이한 소비·유통 여건을 고려한 판촉활동과 물류 지원 등이 수출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관련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먼저, 수출지원사업 성과 제고를 위해 그간 수출성장세와 각국의 식습관 등을 고려하여 국가별 전략품목을 선정하고,
① (일본) 파프리카·토마토·김치·인삼 ② (중국) 인삼·유자차·조제분유 ③ (미국) 김치·라면·가정간편식·인삼 ④ (아세안) 쌀가공식품·홍삼·음료 ⑤ (EU) 냉동식품·음료

아마존, 티몰, 쇼피 등 유력 온라인몰과 연계한 한국식품 온라인 판촉전*을 확대 추진하고, 소셜미디어 세포마켓 등을 통한 온라인 생방송 판매도 지원한다.
* `20년도 상반기 16개국 57회 추진(`19년도 11개국 34회 추진)

각국의 입국 제한이 지속됨에 따라 지난 4월초에 중국 바이어를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모바일 수출상담회를 순차적으로 일본, 미국, 베트남 등으로 확대한다.
* 온라인 상담회(4.8∼9, 중국 농식품 바이어 20개사, 국내 수출업체 65개사 참여, 140건 409만불 상담)

항공 운임 인상과 항공편 축소에 대응하기 위한 물류비 지원 단가를 현실화하고, 해상 냉장 컨테이너 운송 등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농식품부 박병홍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일본 등 농식품 수출 주력 시장의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어 농식품 수출에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고 하면서, “온라인 마케팅과 물류 지원 등을 확대하고 기능성식품 등 수출유망 품목도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