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 22% 감소

10년간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 22% 감소
서명
최근 10년간 한국인의 지역별·소득수준별 김치섭취 변화: 2005년,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이용
서명
Shifts in Kimchi Consumption between 2005 and 2015 by Region and Income Level in the Korean Population: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 (2005, 2015)
저자
박정현, 이해정
학술지명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권호사항
제22권 제2호
수록페이지
145-158 (14 pages)
발행국
대한민국
언어
Korean
발행년도
2017

10년간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 22% 감소 정보

초록[영문]

Objectives: The importance of kimchi as a traditional food in Korean cuisine has gradually decreased due to rapid industrialization, economic growth and changes in dietary patterns in Korea. This study aimed to examine the shifts in kimchi consumption by region and by income level between 2005 and 2015 in Korea. Methods: Data from the Korea National Health and Nutrition Examination Surveys III (2005) and VI (2015) were used in the study (n=15,558). Intake of kimchi was estimated using a single 24-hour dietary recall. The sample weights were applied in all analyses to reflect population estimates. All statistical analyses were carried out by using SPSS IBM Statistics 20. Results: Kimchi intake has significantly decreased by 27.6 g/day per capita during the last decade in Korea; 25.0 g for males and 29.9 g for females, respectively. Over the past decade, the decline of kimchi intake has been particularly significant in Seoul, Busan, Incheon, Gyeonggi, and Gwangju, while there has been no significant change in males living in rural areas. The consumption of kimchi across all income levels has decreased, however, the decrease was higher in ‘middle and low income level’. The amount of kimchi consumption in 2015 was the highest in ‘low income level’. The results were similar after adjusting for gender and age. Conclusions: For the past decade, the overall intake of kimchi in Korea has decreased, however, it has been found that the decrease of kimchi intake for males living in the rural areas was not significant. Therefore, in order to keep our traditional kimchi culture and promote a balanced diet including kimchi for Korean, it is necessary to develop more efficient policies and approaches. A variety of dishes using kimchi should be developed, besides merely serving kimchi with rice as a side dish, to increase the consumption of kimchi.

감소 추세는 남성보다 여성에서 뚜렷
10년 전보다 나박김치 덜 먹고 동치미 더 먹어
대구ㆍ경북에선 오히려 김치 섭취량 증가
가천대 이해정 교수팀, 2005년ㆍ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분석 결과

지난 10년간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이 22%나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치 섭취의 감소 추세는 남성(10년간 25g 감소)보다 여성(29.9g 감소)에서 더 두드러졌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천대 식품영양학과 이해정 교수팀이 2005년(8930명)과 2015년(6628명)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10년간 성별ㆍ지역별 김치 섭취량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최근 10년간 한국인의 지역별ㆍ소득수준별 김치섭취 변화: 2005년,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이용)는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한국인 1인당 하루 김치 섭취량은 2005년 123.9g에서 2015년 96.3g으로 10년 새 27.6g(22.3%) 감소했다. 특히 배추김치의 1인당 하루 섭취량이 89.9g에서 66.5g으로 가장 크게 줄었다. 다음으로 깍두기 섭취량도 9.2g에서 7.6g으로 감소했다.

성별론 남성의 1인당 하루 김치 섭취량이 2005년 140.2g에서 2015년 115.2g으로 25.0g, 여성은 107.5g에서 77.6g으로 29.9g이나 줄었다. 이는 여성의 김치 섭취 감소가 남성보다 훨씬 뚜렷했음을 의미한다.

김치 총 섭취량에서 개별 김치가 차지하는 비율은 2005년 배추김치ㆍ깍두기ㆍ열무김치ㆍ나박김치ㆍ총각김치 순이었다. 2015년엔 열무김치까지는 2005년과 순위가 같았으나 그 다음이 총각김치ㆍ동치미 순서였다.

10년간 김치 섭취량 변화는 시ㆍ도별로 다른 양상을 보였다. 전국 16개 시ㆍ도 중 서울ㆍ부산ㆍ인천ㆍ광주ㆍ경기ㆍ제주에선 김치 섭취량이 준 반면 대구ㆍ경북에선 오히려 늘었다. 전국의 ‘동’ 지역과 ‘읍ㆍ면’ 지역 모두 최근 10년간 김치 섭취량이 감소했으나 ‘읍ㆍ면’ 거주 남성은 김치 섭취량이 10년간 별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수준별론 10년간 ‘중하’와 ‘상’ 계층에서 김치 섭취의 감소폭이 가장 컸다. 2015년 김치 섭취량은 소득수준 ‘하’에서 가장 많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최근 10년간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은 감소 추세이고, 성별론 여성에서, 지역별론 대도시에서의 감소폭이 컸던 반면, 농ㆍ어촌 비율이 높은 지역의 남성 김치 섭취량은 10년 전과 별 차이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10년 전엔 소득수준에 따른 김치 섭취량의 차이가 별로 없었으나 최근엔 소득 상위 계층과 하위 계층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 전통음식인 김치를 계승ㆍ발전시키려면 김치의 나트륨 함량은 줄이면서 맛ㆍ건강에 좋은 최적의 발효 공정을 개발하고 지역 특산 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김치를 개발함과 동시에 김치 요리 레시피와 김치를 포함한 균형 잡힌 식단을 널리 보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출처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