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김치플러스] 신선함을 만드는 차이! : 실온/상온/냉장 비교

실온/상온/냉장 세 가지의 차이점, 그리고 신선함을 만드는 차이를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제품 정보 :
Samsung Kimchiplus
RQ58N9332G
RQ48N9251G2
RQ48N9471M2

세부 내용 :
실온과 상온. 같은 의미로 생각하고, 또 사용하는 분들 많으시죠?

식재료 구입 후, 오랜 시간 신선하게 보관하고 싶다면 실온, 상온, 냉장 이 세 가지 환경의 차이점을 기억하세요.

신선함을 만드는 차이!
(실온/상온/냉장 비교)

일반적으로 식재료를 구입하면 다용도실이나 주방 수납공간 같은 실온에 보관하거나 냉장고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서 실온이란 외부 온도의 영향을 받는 실내 온도를 뜻하며 계절과 날씨에 따라 편차가 심합니다.

실온에 식재료를 보관하면 물러지거나 갈변 현상(바나나)이 일어나고, 감자와 고구마는 싹이 돋아나며 특히 감자는 초록색으로 변색되면서 솔라닌이라는 독소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런 식재료들은 냉장고에 보관하면 될까요? 바나나를 냉장고에 잘못 보관하면 과육이 검게 변하며 단맛이 사라집니다.

감자, 고구마는 포슬포슬한 식감과 단맛이 사라지고, 환경 호르몬인 아크릴 아마이드가 생성될 수 있습니다.

수박, 오이 같은 과채류는 냉기로 인해 부패가 빨라질 수 있고, 마요네즈 역시 잘못 보관하면 주성분이 분리돼 냉장보관이 적절치 않습니다.

실온에서도, 냉장고 안에서도 쉽게 변질되는 이런 식재료들은 어떻게 보관해야 할까요? 바로 상온에서 보관해야 하는데요.
상온은 일정한 온도가 유지되는 환경을 뜻합니다.

고구마와 감자 같은 뿌리 채소와 오이, 토마토, 호박 등의 채소들은 적당한 신선도와 맛을 유지하기 위해 모두 상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나나, 망고, 아보카도 같은 열대과일 또한 단단한 과육과 고유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 상온에서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일반 가정에서 다양한 식재료 보관에 적합한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삼성 김치플러스는 보관이 까다로운 식재료를 맞춤 보관 할 수 있는 감자/바나나 모드가 있어 상온 보관 식재료를 신선하게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식재료는 항상 신선해야 하기에 [삼성 김치플러스]가 있습니다.